◇ Design - 8

  1. 2013.03.30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수중사진 (2)
  2. 2013.03.05 건물 벽에 매달린 마블의 히어로들
  3. 2013.02.18 포스트잇 후르츠
  4. 2013.02.16 입구가 2개인 물병
  5. 2013.02.16 나만의 달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주 오래전부터 하드에 저장되어 있던 사진이에요^^.

러시아의 여성작가인 Elena Kalis의 사진입니다. 수중사진으로 유명하신 분이죠

사진을 촬영 했다기보다, 창조를 했다고 봐야겠네요 정말 아름다워요~

한동안 제 컴퓨터 바탕화면이기도 했답니다.

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특유의 달달하고 아기자기한 분위기가 수중사진과 더해져서 몽환적이고 신비로워졌어요~!

기회가 된다면 저도 언제한번 수중촬영에 도전해보고싶어요

Posted in : ◇ Design/  - idea at 2013.03.30 23:04
Currently 2 comments want to say something now?

^^재미난 광경이네요~! 마블코믹스의 슈퍼히어로들이 유리창을 닦고있는 모습입니다.

악당들과 싸워야 할 히어로들이 왜 벽에 붙어 유리창을 닦고있나구요?

사실 이사람들은 유리청소업체 직원들이에요 이 건물은 미국 피츠버그에 있는 어린이 병원입니다.

병으로 아파하고 힘들어하고있을 아이들의 병실에 히어로 분장을 한 유리청소업체 직원들이 찾아온 것이죠~^0^* 정말 따뜻한 마음씨네요

꼭 힘이 셀 필요는 없어요! 착한마음씨를 지닌 이분들이야말로 이 시대의 슈퍼히어로들이거든요~

 

Posted in : ◇ Design/  - idea at 2013.03.05 00:03
Currently 0 comments want to say something now?

너무 예쁜 과일모양의 포스트잇이에요~!

네모반듯한 정사각형틀에서 벗어난 포스트잇..은 사실 많았죠

꽃모양이라던가, 강아지모양이라던가.. 사실 과일모양 포스트있도 많았어요

그런데 이렇게 세워놓는!! 포스트잇이라 더 재미있네요 진짜 과일같죠?

사무실이나 책상위에 올려두면 분위기가 확 살것같아요~

Posted in : ◇ Design/  - gooDesign at 2013.02.18 09:56
Currently 0 comments want to say something now?

약간 독특한 디자인의 물병입니다. 입구가 2개!

보통 긴 물병에 물을 마시고 담을 수 있는 입구는 맨 위에 있었습니다.

하지만, 수도꼭지 아래에 얕은 씽크대 등이 있거나, 분수처럼 아래에서 워로 올라오는 수도꼭지의 경우 물을 긴 병에 담기란 매우 힘든데요.ㅠㅠ

그렇게 성공했다 하더라도 수도꼭지에서 물병을 떼어내면서 물이 쏟아지고, 반정도밖에 채워지지 않고.. 다들 그런 경험 많으셨을 것 같아요.

그런데~ Binibottle은 물병의 입구를 위 뿐만 아니라 아래에도 만들었습니다.

병을 수직으로 세워 물을 담기 어려울 경우 수평으로 눞혀 아래쪽 입구를 열고 쉽고 편하게 물병에 물을 가득채울수 있어요!!

게다가 더 놀라운건 이 아이디어는 Anna Axelsson라는 15살의 어린소녀가 생각해냈다는 것인데요~ 소녀는 이 아이디어로 Finnupp inventor's contest에서 금메달을 수상하였답니다!

금메달 받을만하죠~~ 상품화되어서 약 5달러정도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.

Posted in : ◇ Design/  - gooDesign at 2013.02.16 13:00
Currently 0 comments want to say something now?

가끔 하늘을 보면서 달님을 내 가까이에 두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 해보신적 있으세요?

러시아의 디자이너들이 이러한 꿈을 현실로 만들어놓았습니다.

달 모양의 램프를 디자인해서 집 앞마당 나무에 걸어놓기도 하고, 함께 잠이들기도하고..

너무 너무 몽환적이지 않나요~??^ 0^

"달도 별도 따줄게!"라는 남자친구분들의 말이 진짜로 이루어질수도 있겠네요 ^~^

Posted in : ◇ Design/  - idea at 2013.02.16 12:51
Currently 0 comments want to say something now?